Send to Kindle



아마존 서점의 책읽기 뷰어인 킨들은 아이패드에서 앱으로도 이용이 가능한데요, 그동안 책 돌려읽는 독서클럽 때문에 전자책을 통 읽지 못하다가, [당신이 올 여름에 읽으면 좋을 재미난 책 10권] 안내메일을 받고 오랜만에 들러보았습니다.

[노인의 전쟁] 시리즈로 확 다가온 존 스칼지 아저씨는 그동안 몇 권의 단편과 장편들을 썼군요.  [노인의 전쟁] 시리즈 말고는 아직 국내에 번역된 작품은 없지만요.  가장 최근작 [Redshirts]를 다운받았습니다.  어떤 이야기일까요, 두근두근!!!



[Send to Kindle] 기능을 프로그램이나 전자메일로 이용할 수 있는데, 문서 파일을 킨들 크라우드에 올려두고 킨들을 통해 볼 수 있습니다.  오늘 아마존 사이트에 들어가 확인하니 5기가 용량이나 할애하는군요.  하여튼 클라우드에 모두 혈안이라니깐.



킨들 앱으로 재미나게 본 전자책으로는 단연 [This perfect day]였어요.  http://dplewis.egloos.com/1850527
이 책을 번역하는 분을 작년 트위터에서 만나 인사도 했는데, 아직은 번역본이 출간되지 않았군요. 

다시 천천히 읽어보고 싶은 책입니다.  이 책을 읽는 동안 꿈을 꾸는 듯 그렇게 좋았어요.  
책의 마지막 구절 ["Let's not get overconfident, brother" smiling, flew ahead]의 잔상이 오래 남습니다.  
여러 [이상사회]의 굴곡을 겪은 주인공이 '이것도 아니었어 결국'...으로 좌절할 수 있는 순간에 힘내어 나서며 하는 말입니다.   


[이상사회]...


Ego와 Eco를 비교하는 좋은 그림.

http://share.banoosh.com/2012/07/04/human-beings-are/#!prettyPhoto-1790/0/

[This perfect day]를 읽으며 "Sad kind of happiness"와 "Happy kind of sadness"를 생각해보기도 했었죠. 
세상과 삶을 바라보는 시각. 
어둠과 비관의 결정체...그리고 거기에서 비로소 나오는 낙관과 웃음....을 또 생각해봅니다.


[친환경 바이오연료]가 [녹색경제(Green Economy)]의 주요한 테마 중 하나였던가요? 
바이오연료는 전혀 친환경적이지 않다는 것이 여러 과학자들을 통해 증명되고, "지구의 환경을 위해 현재 취할 수 있는 가장 빠르고 급한 행동은 바로 바이오연료 사용을 중지하는 것이다"라는 선언이 올해 몇 그룹을 통해 실행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본 탄자니아 이야기.... 

http://www.guardian.co.uk/global-development/gallery/2012/jul/05/tanzania-land-rights-biofuel-in-pictures?CMP=twt_fd


이런 건 또 어떤가요?
페루에 있는 남미 최대의 금광. 
[미국] 회사 소유.  경비는 [스웨덴] 용병들.  금을 캐기 위한 심각한 환경오염(특히 물 문제).  저임금 착취.
사망자들 여럿 생기도록 시위대를 강하게 진압하는 [페루] 정부.
국적이 분명하지 않아 어디에 대고 저항해야 할지 혼동스러운, 다양한 다국적 착취의 현장.  
이제는 특별하지 않은,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런 이야기들.

http://www.guardian.co.uk/global-development/gallery/2012/jul/05/tanzania-land-rights-biofuel-in-pictures?CMP=twt_fd


그러니 인류의 지능, 지성이 갑자기 높아질 경우, 지구가 편안해질 수 없겠지요.
 




편하게 소비되는 혁명 이야기.  마치 유물, 유적을 관람하는 관람객인 양.  이제는 더 필요하지 않은 구태를 구경하는 것처럼.





그래도 낙관, 웃음...


그래요, 웃어야죠!!!^^


중간에 밥 말리 아저씨가 등장해 깜짝 놀란 이 말랑하면서 무서운 자유와 해방의 노래, 들어볼까요?
 

Old pirates, yes, they rob I;
Sold I to the merchant ships,
Minutes after they took I
From the bottomless pit.
But my hand was made strong
By the 'and of the Almighty.
We forward in this generation
Triumphantly.
Won't you help to sing
This songs of freedom
'Cause all I ever have:
Redemption songs;
Redemption songs.

Emancipate yourselves from mental slavery;
None but ourselves can free our minds.
Have no fear for atomic energy,
'Cause none of them can stop the time.
How long shall they kill our prophets,
While we stand aside and look? Ooh!
Some say it's just a part of it:
We've got to fullfil the book.

Won't you help to sing
This songs of freedom-
'Cause all I ever have:
Redemption songs;
Redemption songs;
Redemption songs.

Emancipate yourselves from mental slavery;
None but ourselves can free our mind.
Wo! Have no fear for atomic energy,
'Cause none of them-a can-a stop-a the time.
How long shall they kill our prophets,
While we stand aside and look?
Yes, some say it's just a part of it:
We've got to fullfil the book.
Won't you have to sing
This songs of freedom? -
'Cause all I ever had:
Redemption songs -
All I ever had:
Redemption songs:
These songs of freedom,
Songs of freedom.






Start the season

2012년 첫 그룹라이딩을 다녀왔어요.  바튜매 사랑방이라는 [커피브레이크]에는 처음.  바이크라이더 [푸달]님이 운영하는 커피숍입니다.  커피맛이 과연 일품이구나.  얼마나 기다렸던가.  지난주 작은 수술로 몸이 정상은 아니지만, 무리해서라도 오늘은 좀 달리자.  오후 늦은 라이딩 연락에 "에잇"하... » 내용보기

Spring comes

겨울이 지나고, 어김없이 모터사이클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K1300R 겨우내 거의 타지 않았습니다.  지난주 20,000km 점검을 받았고, 달릴 준비가 끝났습니다.달려야죠!!!Vimeo 의 Staff Picks 으로 선정된, 멋있는 바이크 동영상입니다.Joy Ride from Sandro on Vimeo.자전거도 올해 열심히 타려구요^^ » 내용보기

Red Maria & Shocking Family

경순 감독님의 다큐멘터리 [레드마리아] 시사회에 다녀왔습니다.  보는 내내 몸에 힘이 들어가 영화가 끝난 후엔 양팔이 굳어 아픈 지경이 되었어요.남성이 거의 등장하지 않는 영화(송경동 님이 잠시 카메라에 담겼지요), 여성의 몸과 성을 이야기하는 영화, 짐짓 무거워지지 않고 웃음과 농담이 버무려진 이야기...그런데 처음부터 끝까지 편한 몸 느긋한... » 내용보기

Dooraesori

지난주 특별한 시사회에 다녀왔습니다.  올해 4~5월 경 개봉할 예정이라는 영화 [두레소리].  영화 상영과 공연, 시네마토크가 있었어요.  이 영화는 반다큐멘터리(Semi-documentary)라고 할까요?, 일어났던 일의 재구성입니다.  국악을 전공하는 고등학생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 내용보기